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낙태죄 폐지에 잇따라 힘 실어준 멕시코 대법원
"'수정 직후부터 생명' 법 조항은 위헌" 판결
에디터 기자   l   등록 21-09-10 11:18

본문

7일(현지시간) 멕시코 대법원 결정 환영하는 낙태 합법화 지지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톨릭 인구가 많은 멕시코에서 대법원이 낙태 합법화 지지자들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을 잇따라 내놨다.

멕시코 대법원은 9일(현지시간) 북서부 시날로아주의 법 조항 '수정 직후의 태아 생명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규정이 위헌이라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대법원은 "과학적인 의견 일치가 없는 상황에서 생명의 시작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는 지방의회나 대법원이 명백하게 규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날로아에선 수정 직후부터 태아에 생명권을 부여하고 있어 낙태는 생명을 앗아가는 행위로 여기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전체 32개 주 중 20개 주가량에 비슷한 조항이 있다.

멕시코 대법원이 지난 7일 낙태를 범죄로 처벌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결정한 데 이어 이번 판결까지 더해지면서 멕시코 전역의 낙태죄 폐지와 낙태 합법화 추진에 더욱 힘이 실리게 됐다.

멕시코는 인구의 80% 이상이 가톨릭 신자로, 브라질에 이은 세계 2위 가톨릭 대국이기 때문에 7일의 대법원 판결은 전 세계 낙태 합법화 지지자들에게 의미 있는 이정표로 여겨졌다.

현재 멕시코에선 수도 멕시코시티와 오악사카, 이달고, 베라크루스 등 4개 지역에서만 임신 초기 낙태가 합법이다.

여전히 보수 세력의 저항이 거세긴 하지만, 이번 대법원 판결로 나머지 28개 지역에서도 낙태 합법화가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

mihye@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운항 제한한…
파나마, 마지막 분기 백신 …
탈레반, 미군 떠난 카불 공…
민사(Minsa), 코로나 …
엔하이픈 멤버 5명 코로나1…
파나마 디지털 포털의 예방접…
파나마 지하철, 9월2일과 …
파나마 운하, 63건 코로나…
홍콩인 영국 비자 신청 5개…
영국, 자국민·협력자 추가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