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지구 구하는 데 2년 남았다"…유엔 기후변화 수장의 경고
UNFCCC 사무총장, 파리기후협정 목표 달성 촉구
뉴스투데이 기자   l   등록 24-04-12 15:24

본문

448ef8319f189a18ce8f45600ed54a1f_1712903049_7475.jpg
사이먼 스티엘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인류가 기후변화에 대응해 '지구를 구할' 시간이 2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사이먼 스티엘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이 경고했다.

11일(현지시간) 미 매체 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스티엘 사무총장은 전날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2015년 체결된 파리기후협정에서 세운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차세대 국가 기후 계획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기회가 아직 있다"면서도 "우리는 더 강력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2년이 지구를 구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사회는 파리기후협정에서 모든 당사국이 자발적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설정하도록 한 데 이어 2025년까지 UNFCCC에 2035년의 NDC를 새롭게 제출하도록 했다.

스티엘 사무총장은 현재 상황으로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거의 줄이지 못할 것"이라며 더 강력한 계획을 최대한 빨리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화석 연료 사용을 지적하며 "화석 연료로 인한 오염을 줄이는 건 정부와 가정 모두에 더 나은 건강과 비용 절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화석연료 감축 속도를 높이는 조치 없이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화석연료를 더 빠르게 줄이 위해 탄소 가격제와 같은 수요 측면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스티엘 사무총장은 이번 연설에서 권력자뿐 아니라 일반 시민도 기후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세상을 구할 2년의 시간은 지구상 모든 사람들에게 주어져 있다"며 "점점 더 많은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기후 위기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hanju@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파나마와 멕시코: 120년간…
파나마 일상 맛있는 현지 음…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