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한일 재계, 미래파트너십 기금 공동사업 위해 운영위 등 설치
전경련·게이단렌, 도쿄서 기자회견…"인재교류 촉진·산업협력 강화"
에디터 기자   l   등록 23-05-10 14:22

본문

지난 3월 '미래파트너십 기금' 발표하는 한일 재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재계 단체가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이하 기금)의 공동사업을 검토할 운영위원회와 이에 대해 조언할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은 이날 오후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기금을 통한 공동사업의 구체화 등에 대한 검토를 거쳐 이같이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운영위원회 공동 위원장은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과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이 맡는다.

한국에서는 김윤 전경련 부회장 겸 삼양홀딩스 회장, 이웅열 전경련 부회장 겸 코오롱 명예회장, 배상근 전경련 전무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일본 측에서는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특별고문, 히가시하라 도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구보타 마사카즈 게이단렌 부회장이 위원으로 선정됐다. 사토 고문과 히가시하라 회장도 게이단렌 부회장이다.

자문위원장으로는 강성진 고려대 교수와 후카가와 유키코 와세다대 교수가 취임한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기금을 통해 젊은 인재들의 교류를 촉진하고, 산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두 단체는 "양국 대학 간 교류 강화, 한국 고등학교 교원의 일본 방문과 인턴십 등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도체 공급망과 에너지 안보 등 경제안보 환경 정비, 자유롭고 열린 국제질서 유지와 강화, 녹색 전환과 디지털 전환, 전염병 확산 등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두 단체는 7월 6일 서울에서 '한일산업 협력포럼'을 열어 반도체와 탈탄소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기금 창설 계획은 한국 정부가 산하 재단을 통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판결금을 지급한다는 해결책이 발표된 이후 공개됐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 지난 3월 16일 한일 경제교류 강화와 미래 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기금을 창설한다고 밝힌 바 있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파나마 일상 맛있는 현지 음…
파나마, 페르시아 걸프만에서…
이민 위기로 파나마의 가장 …
美 '난민 쓰나미' 해소되나…
유학생 몰리는 호주, 학생비…
세븐틴의 이야기 담아낸 다큐…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