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홍콩 고급호텔 "직원이 코로나 백신 맞으면 29만원 제공"
홍콩 정부, 백신 접종률 높이기 안간힘…'찾아가는 접종'도
에디터 기자   l   등록 21-05-21 14:22

본문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가운데, 한 고급호텔업체는 백신 접종 직원에 대한 현금 제공에 나섰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페닌슐라 호텔 체인과 피크 트램 등을 운영하는 홍콩상하이호텔(HSH)은 1천500명 직원에게 백신 접종 시 현금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HSH는 직원이 백신을 접종하면 2천 홍콩달러(약 29만원)를 주고, 8월31일까지 직원의 70%가 접종을 완료하면 추가로 2천 홍콩달러를 더 주겠다고 밝혔다.

또 백신 접종에 따른 우려가 발생한다면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직원 70% 접종 목표가 8월까지 달성될 경우 이 회사는 총 600만 홍콩달러(약 8억 7천만원)를 직원 특별 경비로 지출하게 된다.

이와 함께 홍콩 건설업계는 정부와 함께 노동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27~28일 여러 건설 현장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대규모 백신 접종을 할 예정이다.

홍콩건설협회는 현재 15만 노동자 중 6만명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면서, 접종률을 더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지난 18일에는 한 컨설팅회사에서 170명의 직원을 상대로 백신 접종을 하는 '찾아가는 백신 접종' 서비스도 제공했다.

홍콩 당국은 홍콩의 백신 접종률이 영국, 싱가포르 등에 비해 낮고, 중국과의 왕래 재개를 위해 필요한 기준에도 한참 못 미친다고 밝혔다.

20일 현재 홍콩 인구 750만 명의 16.2%인 121만명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까지 마친 비율은 11.2%다.

전문가들은 인구의 70%가 접종을 마쳐야 집단면역이 달성될 수 있다고 말한다.

홍콩에는 중국 시노백 백신과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백신 중 하나를 선택해서 접종할 수 있다. 백신의 양도 충분하다.

그러나 2019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 이후 정부에 대한 불신의 골이 깊어진 데다 백신에 대한 불신이 겹치면서 상당수 홍콩인은 백신 접종을 꺼리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20~30대 젊은이들은 백신 접종을 하지는 않는 것은 물론이고, 식당 등 입장 때 해야 하는 QR코드 스캔도 거부하며 수기로 연락처를 적어내고 있다.

pretty@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이그룹 NCT 드림, 정규…
코로나19로 문 닫았던 파리…
호주 시드니 '노마스크' 복…
홍콩 고급호텔 "직원이 코로…
파나마, 코로나19 위험으로…
파나마 이민국 영주권 취득 …
통금금지 갱신 계획으로 불확…
파나마 지하철 1호선의 운행…
브라질·인도서 미국으로…팬데…
파나마 관광객 유치와 경제 …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