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JP모건 다이먼 "美경제 호조 지속되리라 생각하는 건 큰 실수"
감독당국의 자본요건 강화에 "매우 실망스럽다" 비판
에디터 기자   l   등록 23-09-12 09:20

본문

미국 최대은행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이러한 호황이 몇 년간 지속될 것으로 믿는 것은 "큰 실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바클레이스 금융 콘퍼런스에서 소비자들의 건전한 재정 상황과 임금 상승이 현재 경제를 지탱하고 있지만 향후 각종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적 긴축"을 통해 유동성 프로그램을 통제하는 중앙은행들과 우크라이나 전쟁, 전 세계 정부가 "술에 취한 선원처럼 지출하는 것" 등이 가장 큰 우려라고 지적했다.

자산 기준 세계 최대 은행의 수장인 다이먼 등 경제전문가들은 지난 1년간 중앙은행들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둘러싼 우려를 언급하면서 경제 허리케인이 오고 있다고 경고해왔다.

하지만 미국 경제는 회복세를 보이면서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는 이코노미스트들이 늘고 있다.

다이먼은 그러나 "기업들이 현재 실적을 보고 기분이 좋을 수 있지만 이러한 상황은 변할 수 있으며, 지금부터 12개월 또는 18개월 후 이 모든 것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알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JP모건 등 은행들은 역사적으로 낮은 채무불이행(디폴트)률로 인해 수년간 대출로 "초과 수익"을 올렸지만, 부동산과 서브프라임 자동차 대출 등에서 우려되는 부분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다이먼 CEO는 전했다.

다이먼 CEO는 JP모건이 향후 마련될 규정 충족을 위해 자본을 확충해야 하기 때문에 이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주식을 재매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미국 감독당국이 지난 7월 은행업계에 제안한 자본요건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 규제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JP모건은 유럽 은행보다 약 30%나 더 많은 자본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조치로 은행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나 중소기업 대출 등 특정 활동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이클 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융감독 담당 부의장은 지난 7월 총자산 1천억 달러(약 133조 원) 이상의 은행들에 자기자본을 더 많이 확보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이먼은 이어 "우리 앞에 놓여있는 불확실성은 여전히 매우 크고 매우 위험하다"면서 이러한 위험 중에는 중국과의 관계 악화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JP모건의 중국 사업 전망은 '장밋빛'에서 '그저 그렇다'로 바뀌었다면서 "대만에서 전쟁이 일어날 것으로 보지는 않지만, 상황이 악화할 수는 있다"고 내다봤다.

nadoo1@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파나마와 멕시코: 120년간…
파나마 일상 맛있는 현지 음…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