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해외이민 유입에 다시 뛰는 호주 집값… 6개월 연속 상승
금리 인상 사이클 끝났다는 기대감도 상승 부추겨
에디터 기자   l   등록 23-09-12 09:25

본문

호주 시드니 주택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빠르게 떨어지던 호주 집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1일(현지시간) 부동산 데이터 제공업체 코어로직에 따르면 지난 8월 호주 전국 주택 가격 지수는 전월에 비해 0.8% 올랐다. 지난 3월부터 6개월 연속 상승세다.


호주는 코로나19 기간 집값이 크게 오르다 지난해 호주중앙은행(RBA)이 금리 인상에 나서자 지난해 5월부터 지난 2월까지 10개월 연속 하락하는 등 크게 요동쳤다.


하지만 최근 들어 해외 이민자가 늘고 주택 공급은 부족해 다시 가격이 뛰고 있다.


주요 도시별로 보면 브리즈번이 1.5% 올랐고 시드니와 애들레이드가 각각 1.1% 상승했다. 태즈메이니아주의 호바트만 유일하게 0.1% 하락했다.


전국 집값 중간값은 73만2천886호주달러(약 6억3천만원)를 기록했다.


도시별로는 시드니가 109만8천821호주달러(약 9억4천만원)로 가장 비쌌고 캔버라(83만875호주달러·약 7억1천만원)와 멜버른(76만8천216호주달러·약 6억6천만원), 브리즈번(74만7천626호주달러·약 6억4천만원) 순이었다.


노던 준주의 다윈이 49만6천136호주달러(약 4억2천만원)로 주요 도시 중 가장 저렴했다.


코어로직의 리서치 디렉터 팀 로리스는 인구가 가장 많은 시드니와 세 번째로 많은 브리즈번이 주택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드니는 지난 1월 집값이 바닥을 찍은 후 지금까지 8.8% 상승했으며, 브리즈번도 지난 2월 저점을 기록한 뒤 6.2% 올라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로리스는 이 지역의 주택 가격이 뛰는 것에 대해 해외 이민이 가장 많은 지역들이라며 "코로나19 이후 해외 이민이 정상화되면서 이민자 수요가 많은 지역의 집값 상승 압력이 다른 지역보다 높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로리스는 또 RBA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이제 끝났다는 금융시장의 기대감이 집값 상승세를 뒷받침한다고 해석했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파나마 일상 맛있는 현지 음…
파나마, 페르시아 걸프만에서…
이민 위기로 파나마의 가장 …
美 '난민 쓰나미' 해소되나…
유학생 몰리는 호주, 학생비…
세븐틴의 이야기 담아낸 다큐…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