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호주내 유학생수 70만명 넘어 사상최대…비자 승인율은 하락
호주 정부 비자 신청 기준 높여 유학생 줄어들 듯
뉴스투데이 기자   l   등록 24-04-12 15:17

본문

448ef8319f189a18ce8f45600ed54a1f_1712902622_0246.jpg
호주 시드니 공항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호주 내 유학생 수가 70만명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유학비자 승인율은 크게 떨어졌다고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AFR)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내무부에 따르면 올해 2월말 기준 유학 비자를 받고 호주에 거주 중인 외국인은 총 71만3천144명이었다. 이는 그간 최대였던 지난해 9월(66만4천178명)보다 약 5만명 많다.

유학생 수 증가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유학생 입국이 막혔다가 방역 완화와 함께 각종 규제도 풀리면서 대거 입국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무역 갈등을 벌이던 중국과 관계 개선으로 중국 유학생이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유학생을 비롯한 이민자가 대거 늘면서 주택 부족과 임대료 폭등 등 부작용도 함께 나타나자 호주 정부는 올해 들어 유학생 비자 발급 기준을 상향했다. 이 때문에 유학생 수가 지금보다 더 늘어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학교 기준 유학 비자 신청을 위한 국제 영어 공인 시험 IELTS의 성적 기준이 5.5에서 6.0으로 상향됐고 졸업생 임시 비자 신청자의 영어점수도 IELTS 기준 6.0에서 6.5로 올랐다.

또 올해부터 학생 테스트 제도를 도입해 자세한 학업 계획서를 내도록 했으며 학생 비자가 저숙련 노동자의 체류 비자로 악용되는 사례도 단속하기로 했다.

이같은 정책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유학 비자 신청자가 2년여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고 최근 수십 년간 90%가 넘던 학생 비자 승인율은 82.8%까지 하락했다.

일각에선 이런 비자 기준 강화로 철광석과 석탄, 천연가스에 이어 호주의 네 번째로 큰 수출품으로 꼽히는 국제 교육 서비스의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유학생 모집 업체 AECC 글로벌의 제이크 포스터 대표는 호주 유학 비자 받기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면서 많은 학생이 호주행을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수한 유학생 유치를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파나마와 멕시코: 120년간…
파나마 일상 맛있는 현지 음…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