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파묘' 1천만 관객 돌파…올해 첫 천만 영화 탄생
역대 32번째·한국 영화 23번째…오컬트 장르 첫 사례 '서울의 봄' 이어 3개월 만에…극장가 회복세 기대
뉴스투데이 기자   l   등록 24-03-28 11:03

본문

1f330d82251280c6c1db502019b472d4_1711591353_4746.jpg
'파묘' 1천만 돌파 축하하는 감독과 배우들

[쇼박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최민식에게 '파묘'는 '명량'(2014)에 이어 두 번째 천만 영화다. 유해진은 '왕의 남자'(2005), '베테랑'(2015), '택시운전사'(2017)에 이어 네 번째다.

김고은과 이도현에겐 첫 번째 천만 영화다. 이도현은 스크린 데뷔작으로 천만 배우가 되는 행운을 안았다.

'파묘'는 비수기로 통하는 2월에 개봉했다는 점에서도 흔치 않은 사례다. 역대 천만 영화 중 2월 개봉작은 '파묘'를 빼면 '태극기 휘날리며'(2004) 한 편뿐이다.

비수기인 11월 개봉한 '서울의 봄'에 이어 비수기 개봉작이 다시 기록을 내며 극장가의 흥행 공식이 깨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파묘'의 최종 관객 수가 어디까지 갈지도 관심사다. '서울의 봄'은 1천만명을 돌파한 뒤에도 뒷심을 발휘하면서 누적 관객 수가 1천300만명을 넘어 역대 9위에 올랐다.

'파묘'의 흥행으로 연초부터 극장가에 훈풍이 불면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다음 달 24일에는 마동석 주연의 '범죄도시 4'가 개봉한다.

오동진 영화평론가는 "기대작들이 릴레이 달리기를 하듯 흥행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며 "올해는 국내 극장가도 완연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제적 파문 일으킨 조세회피…
'하이브-민희진 내분'에 외…
코파 에어라인, 벨리즈 운항…
파나마, 화웨이를 통해 5G…
英 유학생 비자 강화에 기업…
에스파 '슈퍼노바'로 음원차…
"이달 20일부터 병원·약국…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