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파업하는 줄도 몰랐어요" 버스정류장 텅 비고 지하철 붐벼
새벽 협상결렬로 파업 돌입…비까지 내려 출근길 불편 가중 걸어가고 서둘러 출근도…
뉴스투데이 기자   l   등록 24-03-28 11:07

본문

1f330d82251280c6c1db502019b472d4_1711591485_3406.jpg
승객 없는 버스 정류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오전 서울 종로의 한 정류장이 승객 없이 한산한 모습이다. 2024.3.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서울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12년 만에 파업에 들어간 28일 출근길 시민들이 적잖은 불편을 겪었다.

이른 아침부터 비까지 내리면서 불편이 가중됐다. 새벽까지 이어진 협상이 끝내 결렬되면서 파업에 돌입한 터라 파업 소식을 모르고 출근길에 나섰다가 당황한 시민들도 있었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마포구 마포구청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황모(56)씨는 버스 파업으로 회사에 지각할까 봐 걱정스러워했다.

마포구청역 인근에서 강서구 화곡동으로 매일 출근한다는 황씨는 "지하철을 타면 세 번은 갈아타야 하고 시간도 훨씬 오래 걸리는데 큰일"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기자에게 버스 파업 소식을 처음 들었다며 당황하는 시민도 여럿 보였다.

강남 고속터미널 인근으로 출근하는 조민상(37)씨는 "뉴스를 잘 안 봐 버스가 파업하는지 몰랐다"며 "정류장 전광판에 운행 예정 버스가 없어서 어리둥절하던 찰나였다"고 말했다.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 정류장에서 만난 한주현(31)씨는 "파업한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며 "버스를 30분 넘게 기다려야 된다고 하니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출근해야 되는데 마음이 급하다"며 급히 발걸음을 옮겼다. 

같은 시각 서울 관악구 낙성대역 인근 한 정류장은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 없이 텅 비어있었다.

평소 9개 노선이 지나가는 이 정류장에는 한 광역버스의 도착 예정 시간만이 전광판에 뜰 뿐 모두 '출발대기'라는 문구만 적혀있었다.

근처에서 만난 학생 최모(18)군은 "여기서 버스를 타고 15분 정도 걸리는데 오늘은 버스가 없어 학교까지 걸어가려 일찍 나왔다"며 "비까지 내려 더 불편한 것 같다"고 전했다.

아예 출근을 서둘렀다는 시민들도 보였다. 오전 6시 30분께 종로구 세검정 부근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김성우(38)씨는 "혹시 택시도 없으면 경복궁역까지 거의 1시간 걸어가야 할지도 몰라서 평소보다 40분 일찍 나왔다"며 "퇴근할 때는 버스를 탈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걱정"이라고 말했다.

버스를 타지 못한 시민들은 급하게 택시를 잡거나 지하철역으로 바쁘게 걸음을 옮겼다.

4개 지하철 호선이 지나는 왕십리역에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로 붐볐다.

역사 내에는 '이용 고객이 증가해 지하철 역사 및 열차 내부 혼잡이 예상돼 안전에 유의하며 열차를 타달라'는 내용의 안내 방송이 반복해 흘러나왔다.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중구 을지로로 출근하는 직장인 하모(39)씨는 "파업하는지 모르고 버스를 타러 나왔다가 버스가 하나도 오지 않아 당황했다"며 "부랴부랴 남편 차를 타고 지하철역까지 왔다"고 했다.

동대문구 청량리역에서 경의중앙선을 탄 이모(66)씨는 "지하철 내에 발 디딜 틈도 없어서 깜짝 놀랐다"며 "사람들이 서로 밀고 밀리다보니 싸움 소리도 났다"고 말했다.

관악구 한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김모(51)씨는 "지하철은 사람이 몰릴 게 뻔하고 버스가 없어 도로 상황이 오히려 괜찮을 것 같아 택시를 타고 가려고 한다"며 "버스는 시민들의 발인데 하루빨리 정상 운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치구에선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면서 배차간격과 노선, 대수를 알리는 안내 문자메시지를 구민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서울버스노조는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오전 4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전체 서울 시내버스(7천382대)의 97.6%에 해당하는 7천210대가 운행을 멈췄다.

서울버스노조의 파업은 2012년 20분간의 부분 파업 이후 12년 만이다.


(박형빈 김정진 이율립 최원정 기자)

away777@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제적 파문 일으킨 조세회피…
'하이브-민희진 내분'에 외…
코파 에어라인, 벨리즈 운항…
파나마, 화웨이를 통해 5G…
英 유학생 비자 강화에 기업…
에스파 '슈퍼노바'로 음원차…
"이달 20일부터 병원·약국…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