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파나마 운하 교통량 증가 추세
뉴스투데이 기자   l   등록 24-03-22 10:01

본문

e48e18118233a4f0a140e9109771cc75_1711069244_7573.jpg
 

파나마 운하 당국은 수위 감소로 인해 실시한 운하 통과 제한 조치 중 일부 사항을 완화하기 위해 추가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번 달 말부터 그들은 올해 초 계획된 통항 축소 계획을 연기한 후 일일 이용 가능한 운행 자리를 12% 더 늘릴 예정입니다.


원래 잠가 놓았던 갑문에 대해 3월 18일부터 운송 날짜에 대한 경매 시스템을 통해 추가로 2개의 통항 슬롯이 제공되며 3월 25일부터 또 1개의 통항 슬롯이 추가로 제공됩니다.

당국에 따르면 이러한 조치를 통해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는 대부분의 선박이 예약을 쉽게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고 합니다.


제한 조치가 시작된 이후 당국은 해운 회사가 예약 시스템을 이용하여 운송의 대기 시간을 길게 갖도록 촉구했습니다. 현재 데이터에 따르면 해운 업계가 제한 조치에 적응하여 일부 선박은 우회하고 다른 선박은 예약 시스템을 사용함으로써 대기 시간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데이터는 최고 정점이었을 때 100척이 넘었던 선박이 현재 46척만 대기 중인 것으로 보여 줍니다. 그리고 37척만 예약을 했고 예약없이 대기 중인 선박도 9척뿐입니다. 마찬가지로 중요한 점은 운송 대기 시간이 예약 없이 북쪽으로 향하는 선박의 경우 1일 미만으로, 남쪽으로 항해하는 선박의 경우 5일 미만으로 단축되었다는 점입니다.


최신 계획에 따라 당국은 운하의 대부분의 선박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거 갑문을 통해 일일 통과 횟수를 20회로 늘릴 예정입니다. 그러나 좀 더 큰 Neopanamax 갑문의 통과는 최근 10번 수준에서 하루 7번으로 감소한 상태로 유지됩니다. 3월말 현재 총 운하 교통량은 하루 27번으로 증가하여 최고 수준의 절반에 머물고 있습니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제적 파문 일으킨 조세회피…
'하이브-민희진 내분'에 외…
코파 에어라인, 벨리즈 운항…
파나마, 화웨이를 통해 5G…
英 유학생 비자 강화에 기업…
에스파 '슈퍼노바'로 음원차…
"이달 20일부터 병원·약국…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