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파나마 정부 급감하는 재정적자 대처를 위한 지출 삭감 발표
코르티소 대통령..”경비 삭감 승인할 준비가 되어 있다”
에디터 기자   l   등록 21-05-14 16:55

본문

파나마 정부는 대유행 비상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급증하고 있는 재정적자를 억제하기 위해 여행 경비, 컨설팅, 새 직책 임명 등의 분야에서 경비를 삭감하겠다고 수요일에 발표했다.  

파나마 대통령 라우렌티노 코르티소(Laurentino Cortizo)현재 우리에게는 절감이 필요한 일부 비용이 확인되었으며 이는 해외여행 경비, 어떤 종류의 자문료 그리고 어떤 종류의 약속 또는 새로운 공공 직책이라고 말했다.

2020년 파나마의 재정적자는 20193.1%에서 10.1%, 공공부채는 지난해 3월 국가신용등급이 안정된 Baa2로 하향 조정한 Moody’s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총생산(GDP)대비 46.4%에서 69.8%로 증가했다.

경제재정부에 따르면 20211분기 적자는 99210만달러로 2020년 같은 기간보다 18.9% 늘었다.

코르티소 정부는 1년여전 발생한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위기와 2020년 국내총생산(GDP)17.9%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공공부문에서 지출과 급여가 전혀 줄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 분석가들과 경제학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경제학자 아돌포 퀸테로(Adolfo Quintero)대유행으로 인한 위기 속에서 정부는 공무원의 급여와 수입에 관한 지출을 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 안보, 교육인력이 아닌 정치적 대응비를 대변하는 공직자 임명을 억제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수십만개의 일자리가 들어간 경제위기의 부담을 짊어졌다는 것이 민간의 주장이며 투자가 아닌 국고운영비로 쓰이는 공공부채의 증가에 우려를 표시했다.

코르티소 대통령은 수요일 기자들에게 경제위기는 항상 이런 상황에서 분명히 필요에 따라 조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으며, 그의 정부는 특정 분야에 대한 경비 삭감을 승인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확신했다.

대통령은 일부 중요한 조정이 오늘 승인될 것이며 동시에 좋은 투자를 지속적으로 촉진하고, 촉진하기 위해 승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이그룹 NCT 드림, 정규…
코로나19로 문 닫았던 파리…
호주 시드니 '노마스크' 복…
홍콩 고급호텔 "직원이 코로…
파나마, 코로나19 위험으로…
파나마 이민국 영주권 취득 …
통금금지 갱신 계획으로 불확…
파나마 지하철 1호선의 운행…
브라질·인도서 미국으로…팬데…
파나마 관광객 유치와 경제 …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